여학교의 별 1-3권 세트 - 와야마 야마 만화

Write a review

Please check your option!

$32.90

🚛 Shipping & Pickup

As we prepare your order, items may be out of stock.We sincerely apologize in advance for any inconvenience if this is the case. 

📌When placing an order, please make sure to include the unit number in the address!

📌Pick up Once your order is ready for pick up, we will send you an email. Please collect your order at
Unit 6/2 Holker St. Newington from 9:30am to 5:30pm on weekdays.

 📌General DeliveryWe will send you an email with tracking information once your order has been dispatched.

 📌Local DeliveryYou will receive a text message from Optimoroute with a link to the estimated delivery time the day before delivery. (Local Delivery is delivered between 2pm and 8pm.) Additional cost will be applied when you change the delivery date. We deliver it to the entrance of the Building. When the driver arrives, the driver takes a picture of the item and shares it with you.
(Please write down the date you could get local delivery in order note✔) 

본 상품 이미지는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Image may differ from actual product


여학교의 별

와야마 야마 만화

발행일 2022년 01월 31일
쪽수, 무게, 크기 172쪽 | 234g | 140*200*11mm
ISBN13 9788954684316
ISBN10 8954684319


 

책소개 

[도서] 여학교의 별 1
『빠졌어, 너에게』 와야마 야마의 첫 장편만화 2021년 [이 만화가 대단해!] 여성편 1위, 2022년 5위 연속 선정 일본 누계 100만 부(2022년 1월 기준) 돌파 “저 싫어하시죠? 폐만 끼치고, 늘 틱틱 대고. 하지만… 그건 진짜 제가 아니에요.” 또 한번 모두를 빠지게 할, 충격적으로 귀여운 선생님의 등장 학급일지에 펼쳐진 의문의 그림 끝말잇기와 불쑥 교실에 나타난 강아지. 당황스러운 상상력을 가진 만화가 지망생 학생과 동료 교사와의 시시콜콜한 회식까지. 어느 여학교 2학년 4반 담임 호시 선생님의 조금 엉뚱하고 제법 사랑스러운 일상 이야기.

[도서] 여학교의 별 2
전설의 1만 리트윗, SNS 화제의 그 만화 『여학교의 별』 두 번째 이야기 충격적으로 귀여운 선생님과 학생들의 지루할 틈 없는 유쾌한 티키타카! “이 학교, 다니고 싶다.” 호시 선생님의 범상치 않은 졸업 사진은 도시 전설을 낳고, 배구부 학생들을 위해 기념품 제작에 나선 고바야시 선생님은 의외의 재능을 발견한다. 조금씩 밝혀지는 선생님들의 진짜 모습과, 시시함조차 사랑스러운 학생들의 엉뚱발랄 학교생활.

[도서] 여학교의 별 3
하늘 같고 별星 같은 스승의 은혜, 학교 갈 시간이 돌아왔다! 2023년 또 한번 독자들을 빠져들게 할 와야마 야마 신드롬 기다리고 기다리던 『여학교의 별』 세번째 이야기 여름 감기에 걸린 호시 선생님은 남다른 회복 메뉴와 학생들 덕분에 쾌차한다. 그리고 낯선 학생과의 고민 상담, 학부모 면담, 복병이 도사리는 대청소가 기다리고 있는데… 인간미 넘치는 선생님과 학생들에게 더욱 빠지게 되는 세번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