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긴밤 루리 글그림 | 문학동네

Write a review

Please check your option!

$15.75

🚛 Shipping & Pickup

As we prepare your order, items may be out of stock.We sincerely apologize in advance for any inconvenience if this is the case. 

📌When placing an order, please make sure to include the unit number in the address!

📌Pick up Once your order is ready for pick up, we will send you an email. Please collect your order at
Unit 6/2 Holker St. Newington from 9:30am to 5:30pm on weekdays.

 📌General DeliveryWe will send you an email with tracking information once your order has been dispatched.

 📌Local DeliveryYou will receive a text message from Optimoroute with a link to the estimated delivery time the day before delivery. (Local Delivery is delivered between 2pm and 8pm.) Additional cost will be applied when you change the delivery date. We deliver it to the entrance of the Building. When the driver arrives, the driver takes a picture of the item and shares it with you.
(Please write down the date you could get local delivery in order note✔) 

본 상품 이미지는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Image may differ from actual product

긴긴밤

루리 글그림 | 문학동네


발행일 2021년 02월 03일
쪽수, 무게, 크기 144쪽 | 340g | 153*220*11mm

책소개

제21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긴긴밤』
세상에 마지막 하나 남은 흰바위코뿔소와
코뿔소 품에서 태어난 어린 펭귄.
그땐 기적인 줄 몰랐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든 것이 다른 우리에게 서로밖에 없다는 게.

세상에 마지막 하나 남은 코뿔소가 된다면, 소중한 이를 다 잃고도 ‘마지막 하나 남은 존재’의 무게를 온 영혼으로 감당해야 한다면 어떠할까? 친구의 마지막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어린 생명이 마땅히 있어야 할 안전한 곳을 찾아 주기 위해 본 적도 없는 바다를 향해 가는 마음은 어떤 것일까?

이 책은 지구상의 마지막 하나가 된 흰바위코뿔소 노든과 버려진 알에서 태어난 어린 펭귄이 수없는 긴긴밤을 함께하며, 바다를 찾아가는 이야기이다. 울퉁불퉁한 길 위에서 엉망인 발로도 다시 우뚝 일어설 수 있게 한 것은, 잠이 오지 않는 길고 컴컴한 밤을 기어이 밝힌 것은, “더러운 웅덩이에도 뜨는 별” 같은 의지이고, 사랑이고, 연대이다.

“『긴긴밤』은 우리의 삶이 촘촘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 준다. 다리가 튼튼한 코끼리가 다리가 불편한 코끼리의 기댈 곳이 되어 주는 것처럼, 자연에서 살아가는 게 서툰 노든을 아내가 도와준 것처럼, 윔보가 오른쪽 눈이 보이지 않는 치쿠를 위해 항상 치쿠의 오른쪽에 서 있었던 것처럼, 앙가부가 노든의 이야기를 듣고 또 들어 준 것처럼, 작지만 위대한 사랑의 연대를 보여 준다.” - 송수연(아동문학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