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친코 2 이민진 저/신승미 역

Write a review

Please check your option!

$20.75

🚛 Shipping & Pickup

As we prepare your order, items may be out of stock.We sincerely apologize in advance for any inconvenience if this is the case. 

📌When placing an order, please make sure to include the unit number in the address!

📌Pick up Once your order is ready for pick up, we will send you an email. Please collect your order at
Unit 6/2 Holker St. Newington from 9:30am to 5:30pm on weekdays.

 📌General DeliveryWe will send you an email with tracking information once your order has been dispatched.

 📌Local DeliveryYou will receive a text message from Optimoroute with a link to the estimated delivery time the day before delivery. (Local Delivery is delivered between 2pm and 8pm.) Additional cost will be applied when you change the delivery date. We deliver it to the entrance of the Building. When the driver arrives, the driver takes a picture of the item and shares it with you.
(Please write down the date you could get local delivery in order note✔) 

본 상품 이미지는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Image may differ from actual product

파친코 2

이민진 저/신승미 역 | 인플루엔셜


발행일 2022년 08월 25일
쪽수, 무게, 크기 380쪽 | 540g | 140*205*30mm

책소개

“역사는 우리를 저버렸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역사에 외면당한 재일조선인 가족의 대서사극
전 세계를 감동시킨 이민진 작가 화제작 『파친코』 새롭게 출간!

“내게 ‘한국인’은 이야기의 주인공이 될 가치가 있는 이들이다.
나는 가능한 한 오래 한국인 이야기를 쓰고 싶다.”
- ‘한국 독자들에게’ 중에서

한 세기에 걸친 재일조선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세계적 베스트셀러, 이민진 작가의 장편소설 『파친코』가 새롭게 출간되었다. 『파친코』는 재미교포 1.5세대인 이민진 작가가 30년에 달하는 세월에 걸쳐 집필한 대하소설로, 2017년 출간되어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현재까지 전 세계 33개국에 번역 수출되었으며, BBC, 아마존 등 75개 이상의 주요 매체의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었을 뿐 아니라 전미도서상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리며 평단과 대중을 모두 사로잡은 작품이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회복과 연민에 대한 강력한 이야기”라는 찬사를 받으며 주목을 받았다.

지난 4월 판권 계약이 종료되며 절판되었던 『파친코』는 새로운 번역과 디자인으로 한국 독자에게 돌아왔다. 첫 문장(“역사는 우리를 저버렸지만, 그래도 상관없다”)에서부터 원문의 의미를 보다 충실하게 전달하고자 했으며, 작품 특유의 속도감 있는 문체를 살리고자 노력했다. 또한 작가가 처음 의도한 구조와 흐름을 살리기 위해 총 세 파트(1부 ‘고향’, 2부 ‘모국’, 3부 ‘파친코’)로 된 원서의 구성을 그대로 따랐다. 새 출간을 기념해 ‘한국 독자들에게’ 보내는 글에는 한국인 이야기를 계속해서 쓰는 이유를 밝혔다. 작가는 “우리가 매력적이기 때문”이라며, “한국인은 지적으로나, 감성적으로나 깊이 있는 이야기의 주인공이 될 가치가 있는 이들”이기에 앞으로도 한국의 이야기를 젊은 세대들에게 들려주고 싶다며 한국 독자들에게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가)